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날씨와 설 연휴 날씨, 귀성길과 귀경길 안전운행 주의 요망



 

설연휴가 시작되는 내일(18일)은 강원도영동·경북북부에 오후부터 가끔 눈 또는 비 오겠고 강원도영서에는 늦은 오후에서 밤 사이 한때 눈이 조금 오겠다.



오늘(17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오전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 안개가 짙게 끼며 내일까지 서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도 약간 강하게 불겠다.



오늘 경기동부·강원도·충북북부에는 비 또는 눈이 오다가 경기동부·충북북부는 낮에, 강원도영서는 늦은 오후에, 강원도영동은 늦은 밤에 그치겠다. 경북동해안과 경북북동산간에는 오후부터 가끔 눈 또는 비가 오겠다. 그밖의 중부지방과 전라북도는 아침부터 낮 사이에, 전라남북도 서해안은 늦은 오후부터 내일 새벽 사이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 있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2도, 대전 0도, 광주 1도, 제주 4도, 대구 2도, 강릉 0도 등으로 예상된다. 내일 최고기온은 서울 5도, 대전 5도, 광주 7도, 제주 8도, 대구 7도, 강릉 4도 등으로 예상된다.



설 당일(19일)과 그 다음날(20일)은 대체로 맑겠다. 그러나 귀경길 전국에 비 소식이 있어 안전운전에 유의해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내일 날씨' '설 연휴 날씨' '내일 날씨'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