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날 즐길거리, 고궁은 무료입장에 체험 가능한 행사는 '대박'



 

민족 대명절 설이 다가오고 있다. ‘설날 즐길거리’로 가족끼리 떠나는 고궁 나들이는 어떨까? 4대궁이 위치한 종로구에는 다양한 즐길거리가 많아 가벼운 마음으로 서울의 알짜배기를 체험할 수 있다.



설날에는 4대궁을 포함해 종묘, 조선왕릉에 무료입장이 가능해 ‘설날 즐길거리’로 손색이 없다.



경복궁에서는 설 연휴(18~20일)동안에는 함화당과 집경당 앞에서 ‘온돌방 체험 및 세배드리기’ 행사가 진행된다. 행사를 통해 직접 아궁이에 불을 피워 전통 온돌을 체험하고, 함께 참여한 어르신에게 세배를 드리고 덕담을 나눌 수 있다. 경복궁은 워낙 넓어 길을 헤맬 수 있으니 미리 관광루트를 생각해두는 것이 좋다.



덕수궁에서는 설을 맞아 22일까지 함녕전 앞에서 전통민속놀이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행사를 통해 투호놀이, 제기차기, 윷놀이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덕수궁 내에 위치한 ‘국립현대미술관’을 들러 아이들과 함께 미술관람을 즐겨보는 것도 좋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은 오는 25일까지 ‘조르조 모란디:모란디와의 대화’ 전시를 진행한다. 모란디의 작품과 함께 모란디와 같은 시대를 산 한국작가들의 정물화를 비교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평소 예약제로 운영되는 종묘는 설 연휴기간 동안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고궁만 즐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있는 인사동에 위치한 오감만족 테마파크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눈속임(트릭)아트로 유명한 체험공간이다. 이 곳에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키우며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도 많다.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설을 맞아 22일까지 인사동 본점과 쌈지점에 방문한 관람객에게 선착순으로 포춘 쿠키를 증정하는 ‘행운의 포춘 쿠키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이벤트는 인사동 본점에서 전시 중인 ‘첫날밤’과 ‘숭배하라’ 작품 2점과 쌈지점에 위치한 ‘기린’ 작품에서 세배하는 모습을 촬영한 후, 인증사진을 개인 SNS에 공유하면 이벤트 참여가 완료된다. 박물관은 살아있다 인사동 본점은 19일 설 당일에도 관람이 가능하며, 쌈지점은 설날 당일에만 휴관한다.



‘설날 즐길거리’에 대해 ‘박물관은 살아있다’ 관계자는 “‘설날 즐길거리’로 명절에는 관람객을 위한 여러 이벤트가 진행되니 체험 이전에 이벤트나 할인 혜택을 미리 알아보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