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김기춘 비서실장 사의 수용

김기춘 비서실장.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김기춘 비서실장의 사의를 수용했다. 인적쇄신의 핵심으로 지목돼 끊임없이 교체설이 나돌았던 김 실장의 사퇴가 공식화됐다. 박 대통령이 지난달 12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김 실장에 대한 교체를 시사한 지 36일만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 실장은 그 동안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나라와 대통령을 위해 헌신해왔다”며 “김 실장께서 그동안 몇 차례 사의를 표명했고 대통령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장관급 인사 4명에 대한 인사도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신임 통일부장관에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지명했다. 홍용표 후보자는 교수 출신으로 인수위 외교·국방·통일분과 실무위원을 거쳤다.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브리핑에서 “현 정부 대북 정책과 철학에 대한 이해가 깊고 합리적 성품으로 남북 현안을 풀어갈 적임자로 평가받는다”고 말했다.

또 신임 국토교통부장관에는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을, 이주영 전 장관의 사퇴로 공석인 해양수산부장관에는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유기준 후보자는 친박근혜계 중진이며 유일호 후보자는 인수위 시절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윤 수석은 “유일호 후보자는 경제학자 출신의 재선 국회의원으로 한국 조세연구원장과 여당 정책위의장 등을 지낸 경제 전문가”라고 말했다. 또 유기준 후보자에 대해선 “해양 수산 전문 변호사 출신의 3선 의원으로 해양 수산 관련 식견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임 금융위원장에는 임종룡 NH농협금융지주회장이 내정됐다. 윤 수석은 “임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차관과 국무총리실장 등 거치며 조정능력과 추진력 인정받아 창조금융과 금융혁신 등 금융관련 현안을 해결할 적임자로 판단돼 발탁됐다”고 설명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