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링캠프' 김제동, 이만기 정치 생활 폭로 "공천 번복의 의미는…"



 

‘힐링캠프’ 김제동이 이만기가 낙선한 사실을 폭로해 화제다.



김제동은 2월16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이만기가 16대 총선에서 낙선이 아니라 당내 공천이 번복됐다. 공천이 번복됐다는 의미는 '줄 것 같이 하다가 이 사람한테 못 줘'라고 한 거다"고 말했다.



이어 김제동은 "이만기가 17대 총선에서도 낙선했다. 공천 번복에서 낙선으로 발전이 있었다. 또 2014년 김해시장 후보에 출마했는데 낙선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만기는 크게 대응하지 못하고 씁쓸한 표정을 지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C 이경규가 "씨름할 땐 천하장사였는데 정치는 승률이 제로"라고 하자, 이만기는 "맞다. 정치는 3전 3패다"고 인정했다.



이에 김제동은 "공천 번복은 샅바를 못 맨 거나 마찬가지"라며 "정확히 2전 2패"라고 정곡을 찔렀다.



이만기는 "낙선이 한 번 더 있다. 방송 프로그램에서 이장 선거에 나갔는데 거기서도 떨어졌다"며 자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힐링캠프 이만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이만기, 정치에 뛰어들었구나" "힐링캠프 이만기, 인기 좋을 것 같은데" "힐링캠프 이만기, 낙선을 했다니 씁쓸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링캠프 이만기’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