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준형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멕시코 갓쌈…"멕시코 외곽의 맛"

‘박준형 냉장고’




박준형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멕시코 갓쌈…"멕시코 외곽의 맛"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god의 리더 박준형이 출연해, god 동생들을 위한 음식을 주문했다.



이 날 박준형은 god의 데뷔 전 에피소드와 함께 추억의 음식들을 소개했는데, 이어진 요리대결에서 god 동생들과 함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요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셰프들은 god의 추억 속 식재료들을 선택, 박준형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특별한 레시피를 선보이며 불꽃튀는 요리대결을 펼쳤다.



이날 박준형을 위해 정창욱 셰프는 '타코리턴'을, 홍석천 셰프는 '멕시코 갓쌈'을 준비했다. 홍석천 셰프는 땀을 뻘뻘 흘리며 요리에 열중했다. 정창욱 셰프는 음식에 통후추를 쏟는 등 실수를 거듭하며 주변의 탄식을 자아냈다.



우여곡절 끝에 완성된 정창욱 셰프의 '타코리턴'을 맛본 박준형은 “본토 멕시코 맛이다. 짜지 않아서 입맛을 당긴다”며 칭찬했다.



이어 홍석천 셰프가 선보인 '멕시코 갓쌈'에 대해 박준형은 “이건 멕시코 외곽의 맛이다. 입 안에 들어갔을 때 맛이 너무 풍부하다"고 홍석천 셰프를 극찬하면서도 “이거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 너무 어렵다”며 난감해했다.



이어 시식시간이 되자 박준형은 추억의 맛을 완벽하게 재현해낸 셰프들의 요리에 "레시피를 가져가야겠다"고 감동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