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업 하실 분, 시제품 직접 만들어 보세요

16일 대전시 은행동에서 ‘팹 트럭 대전 출범식’ 참가자들이 팹 트럭 앞에서 자신들이 만든 시제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 SK그룹]
SK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예비 창업자들에게 원하는 시제품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장비를 갖춘 ‘팹 트럭(Fab Truck)’을 운영한다.

  SK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지원업체인 타이드 인스티튜트와 함께 16일 대전 은행동 문화거리에서 팹 트럭의 출정을 알리는 행사를 열었다.

 ‘팹 트럭’은 일종의 이동 공작소다. 기존 실험실과 달리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췄다. SK가 운영하는 팹 트럭은 고성능 스캐너와 3D 프린터 3대, 레이저 커터 등 1억원 상당의 장비를 갖추고 있다. 트럭을 포함해 1억5000만원의 비용이 들었다.

 창업자들은 이들 기기를 이용해 원하는 시제품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다. 사용을 원하는 이는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팹 트럭의 일정을 파악하고 예약하면 된다. SK 측은 “팹 트럭을 활용해 대전내 도심 명소와 교육기관을 방문해 누구나 손쉽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만드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이를 통해 ‘풀뿌리 창조경제’의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팹 트럭으로 대전 뿐 아니라 전국 대학가와 중소기업 밀집 지역 등을 방문해 창업 열풍을 확산시키는 데에도 활용하기로 했다.

이수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