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타깃 된 '마호메트 풍자'… 코펜하겐 연쇄 테러 2명 숨져

연쇄 총격 테러가 발생한 14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크루트퇸덴 문화센터의 창문에 범인이 쏜 여러 발의 총알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다. 마호메트 풍자 만평가 라르스 빌크스를 노린 범인은 건물 내에 50여 발의 총탄을 발사해 시민 1명이 숨지고 경찰관 3명이 부상을 입었다. [코펜하겐 AP=뉴시스]


지난 주말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총격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총 2명이 숨지고 5명이 총상을 입었다. 도주하던 용의자는 경찰에 의해 15일(현지시간) 오전 사살됐다고 덴마크 경찰은 밝혔다. 지난달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샤를리 에브도’ 테러와 마찬가지로 이슬람 창시자 마호메트의 풍자 만평에 반발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로 추정된다.

개 합성한 그림 그린 만화가 참석
'예술과 신성모독' 행사장 총 난사
6시간 뒤엔 유대교 회당 경비 피살
경찰, 인근 역에서 용의자 사살



 테러범은 14일 오후 ‘예술, 신성모독, 그리고 표현의 자유’라는 문화 행사가 열린 코펜하겐 크루트퇸덴 문화센터의 창 밖에 나타났다. 방한 모자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그는 행사장을 향해 자동소총을 50발 이상 난사했다. 이 사건으로 행사에 참석 중이던 40대 시민 1명이 숨지고 경찰 3명이 부상을 입었다. 다양한 문화행사와 벼룩시장이 열려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많이 찾는 크루트퇸덴 센터는 사건 발생 직후 무기한 잠정 폐쇄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스웨덴 출신 풍자 만화가 라르스 빌크스(68)가 참석하고 있었다. 외신들은 이번 테러의 타깃이 빌크스였다고 전했다. 빌크스는 테러 발생 직후 경호원들에 의해 건물 내부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으며 부상을 입지 않았다. 그는 2007년 마호메트 머리에 개의 몸통을 붙인 만평 등을 그린 이후 수차례 테러 위협에 노출됐다. 빌크스는 이날 AP와의 인터뷰에서 “나를 노린 게 아니라면 그(용의자)가 이곳에 왜 왔겠나”라고 했다. 그에 대한 테러 위협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이후 더 커졌지만 “나는 숨을 이유가 없다”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지난해 빌크스를 상대로 테러를 모의한 미국인 여성 한 명이 징역 10년형을 선고 받기도 했다.



 두 번째 총격은 15일 자정쯤 코펜하겐의 시나고그(유대교 회당)에서 6시간 만에 발생했다. 회당 밖을 지키고 있던 경비인 1명이 숨지고 경찰 2명이 다쳤다.



 덴마크 경찰은 이날 오전 코펜하겐의 노레브로역에서 두 총격 사건의 용의자를 사살했다고 밝혔다. 범인이 역 주변을 감시하던 경찰을 향해 총을 쐈고 이에 경찰이 그를 제압하며 총격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코펜하겐 경찰 대변인은 “사살된 용의자가 단독으로 범행했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아직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노레브로역은 첫 번째 총기 테러가 발생한 곳에서 4㎞ 남짓 떨어져 있다.



 이번 테러는 지난달 초 프랑스 파리에서 1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샤를리 에브도 테러와 매우 비슷해 덴마크를 비롯한 북유럽 국가로까지 테러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헬레 토르닝 슈미트 덴마크 총리는 “이번 사건은 정치적 테러 행위라는 점이 명백하다”며 “덴마크의 단합이 시험대에 오르겠지만 우리는 함께 (테러에) 맞설 것”이라고 했다. 샤를리 에브도의 칼럼니스트 파트리크 펠루는 “극단적인 파시스트들이 문화에 대한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캐나다 ‘밸런타인데이 학살’ 모의 적발=캐나다 경찰은 14일 핼리팩스에서 시민을 상대로 총기를 난사하려는 범행 계획을 세운 일당 3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10~20대인 이들은 핼리팩스의 한 쇼핑몰에서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몰리는 인파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기로 모의했다. 그러나 피터 맥케이 법무장관은 “이번 범행 모의가 이슬람 테러리즘과는 연관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