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핑 적발' 박태환 청문회 전격 연기…시기 미정

[사진 중앙포토]




박태환(26)의 국제수영연맹(FINA) 청문회가 전격 연기됐다. 대한수영연맹은 13일 FINA로부터 오는 27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박태환의 청문회가 미뤄졌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FIN는 언제 열릴지에 대해서는 명시하지 않았다.



박태환의 청문회 연기를 FINA가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수영연맹 관계자는 "선수 측에서 관련 자료 제출을 위해 연기를 요청했고 FINA가 이를 승인한 것으로 알고 있다. 정당한 사유가 있다면 청문회 날짜는 조정될 수 있다"고 전했다. 청문회 연기가 징계 경감에 도움이 될지는 알 수 없다. 박태환은 지난해 9월 3일 FINA가 실시한 도핑테스트에서 금지약물인 테스토스테론 성분이 검출돼 선수자격 임시정지 처분을 받은 상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