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노사정 대표에게 "3월까지 리더십 발휘해 대타협 이끌어 달라"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노사정 대표와 만나 “대화와 타협의 리더십을 발휘해 3월까지 노동시장 구조개선에 대한 대타협을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과 김영배 경영자총협회 회장 직무대행, 최경환 경제부총리,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 김대환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 등 노사정 대표 5인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청년 일자리,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노동시장 구조개선이 꼭 실현돼야 한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청년들이 열심히 공부하고 어렵게 스펙도 쌓고 노력해도 취업이 잘 안되고, 또 어렵게 취업을 해도 비정규직으로 임금도 낮고 고용도 불안한 것이 현실”이라며 “노동시장의 구조적인 문제들을 해결하지 않으면 경제 재도약도, 지속성장도 어렵고, 사회통합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정성을 갖고 대화를 하면 해낼 수 있다. 지금 안 하면 앞으로도 못해낸다’는 자세로 대타협을 이끌어 달라”며 “네덜란드 등 선진국에서도 노사정 대타협을 통해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노사단체 지도자들의 리더십이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도 노사의 사회적 책임에는 공감대를 표시했다. 김동만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국민과 함께 하는 노동운동을 해 왔고, 노조가 나서서 결식아동에 대한 급식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김영배 직무대행은 “일자리 창출이 돼야 저출산 문제도 해결되고, 복지제도도 확충되는 선순환이 가능하다”며 “일자리 창출과 고용률 70% 달성을 위한 노사정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했다. 노사정 대표들은 지난해 12월 ‘노동시장 구조개선의 원칙과 방향’에 관한 기본합의를 체결하고, 올해 3월 합의도출을 목표로 논의를 진행 중이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