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레베카-미노프 4대륙선수권 아이스댄스 9위

[사진 중앙포토]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희망 김레베카(17)-키릴 미노프(22·러시아)가 국내에서 열린 첫 국제대회에서 9위에 올랐다. 김레베카-미노프 조는 13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프리 댄스에서 74.22점을 얻어 전날 쇼트 댄스(46.54점)과 합쳐 총 120.76점을 받았다. 김레베카-미노프는 기술점수(TES) 39.71점, 예술점수(PCS) 35.51점, 감점 1점을 받아 전날 순위인 9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11월 볼보오픈컵에서 기록한 프리 댄스 최고점(79.58점)과 지난해 3월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기록한 총점 최고점(133.35점)에는 미치지 못했다.



김레베카-미노프는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 스텝시퀀스, 리프트, 콤보 스핀 등을 실수없이 마쳤다. 싱크로나이즈트 트위즐과 콤보 스핀, 로테이셔널 리프트는 레벨4로 처리했고, 대부분의 구성요소에서 수행점수(GOE)를 얻었다. 그러나 리프트가 6초 내에 이뤄지지 않아 감점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는 케이틀린 웨버-앤드류 포제(캐나다)가 177.46점으로 우승했고, 매디슨 초크-에반 베이츠(미국·176.18점)가 은메달, 마이아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170.79점)가 동메달을 따냈다.



김레베카와 미노프는 국내에서 유일한 아이스댄스 커플로 2006년 김혜민-김민우 이후 끊어진 명맥을 이었다. 1998년 리투아니아에서 태어난 김레베카는 13세까지 여자 싱글 선수로 활동하다 아이스댄스로 전향했다. 미노프는 2012년부터 김레베카와 호흡을 맞추고 있으며 귀화를 통해 2018 평창 겨울 올림픽 출전을 노리고 있다. 김레베카는 "한국 팬들이 응원을 해줘 더욱 힘이 나고 열심히 했다. 평창에서도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면 더 힘이 나서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