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여론조사로 이완구 인준 결정"…새누리 "어처구니 없는 발상"

[사진 중앙포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3일 “국민 여론조사를 통해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여부를 묻자”고 제안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새누리당이 우리의 주장(자진 사퇴)을 정치공세라고 여긴다면 공신력 있는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여야 공동으로 여론조사를 할 것을 제안한다”며 “우리는 그 결과에 승복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도 번번이 국정의 발목을 잡고 가는 것 같은 모양을 원하진 않지만, 국민은 대한민국의 국격에 맞는 품격있는 총리를 원한다”며 “본회의를 16일로 연기한 건 후보자 스스로 (사퇴를) 결단할 시간을 준 것으로, 후보자는 국민과 대통령에 누를 덜 끼치는 길을 찾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의 인사 검증 시스템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문 대표는 “청와대가 이미 두번의 (총리) 인사 실패가 있었으면 이번만큼은 제대로 검증했어야 했는데 대체 뭘 검증한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후보자 추천과 검증에 실패를 되풀이하도고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는 청와대의 모습이 기이하다”고 했다. 여당에 대해선 “여당의 단독 처리는 국민에게 더 깊은 상처를 남기게 될 것”이라며 “청와대의 마음을 얻으려다 국민의 마음을 잃는 우를 범하지 말라”고 말했다. 다른 최고위원들도 일제히 이 후보자의 사진사퇴를 촉구하며 16일 본회의 전까지 ‘여론전’을 본격화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이 후보자의 청문회에 임하면서 어떠한 정치적 유불리나 정치공학적 판단도 하지 않았다”며 “이제 판단은 국민의 몫으로, 국민의 판단이 모든 것을 결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이미 판단은 끝났다. 국민의 상식과 언론, 여론도 모두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며 “이 후보자는 국민의 눈높이를 아무리 낮춰잡아도 낙제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단독으로 적격하다는 보고서를 채택하는 등 국민의 여론과 정반대의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새누리당의 무모함이 눈물겹다”며 “박근혜 정부의 3명 총리 후보자가 낙마하는데 따른 정치적 부담이 고려됐겠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태도는 반드시 성난 민심의 회초리를 맞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병헌 최고위원도 여당의 태도를 비판했다. 전 최고위원은 “이 문제를 다루는 새누리당의 태도는 유감스럽고 유치하다”고 했다. 그는 “이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퍼지자 충청권 의원들이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문재인 대표에게 협박과 겁박을 서슴지 않았다”며 “궁지에 몰린 이 후보자를 구하기 위해 충청 민심을 팔며 저급한 지역민심을 들고 나온 것은 새누리당 스스로 이 후보자가 부적격하다는 것을 고백한 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완구 후보자의 ‘거짓말 자판기’같은 변명으로 충청 민심이 오히려 배신당했다”며 “충청도민에게 사과해야할 사람은 문 대표가 아니라 이 후보자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청와대의 인사검증시스템은 장식품으로 전락한지 오래됐다”며 “국민들은 이 후보자에 대해 ‘불량완구’는 쓸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설 명절 전에 결단을 내리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여론조사로 인준 여부를 결정하자”는 주장에 대해 “의회 민주주의를 부정한 어처구니없는 발상”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당 원내대표단ㆍ정책위의장단 연석회의 말미에 문 대표의 제안을 전해들은 뒤 이같은 반응을 내놨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별도 추가발언을 신청해 “어제 서로 양보해서 국회의장 중재 하에 어려운 합의를 도출한 게 지금 불과 몇 시간밖에 되지 않는다”며 “야당 대표가 하루 만에 이렇게 말씀을 바꾼 데 대해 정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강석훈 의원은 “그럼 공무원연금 개혁도 여론조사를 하라”고 했고, 이상일 의원은 “야당대표에다 대선후보까지 지낸 분이 너무 가벼운 처신을 한다”고 비난했다. 김영우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국무위원의 수장인 국무총리를 여론조사로 뽑겠다는 것은 도저히 인정할 수 없는 발상”이라며 “국무위원마저 정치판으로 끌어들일 수 있어 위험한 생각”이라고 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