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IS 타격용 특수부대 투입"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부통령(왼쪽)과 함께 11일 백악관에서 이슬람 국가(IS)와 관련된 성명을 발표했다. 오바마는 이날 지상군을 투입할 수 있는 무력사용권을 의회에 공식 요청했다. [워싱턴 AP=뉴시스]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지상군 투입은 없다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특수부대와 정보부대를 동원할 길을 열어놨다. 대규모 지상군 파병엔 선긋기를 하면서도 은밀한 특수전 병력은 수시 투입할 수 있도록 하는 전략 변경이다.

인질 구출, IS 수뇌부 제거 등
네이비실·JTAC 보낼 길 열어
전황 따라 대규모 파병 가능성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의회에 제출한 군사력 사용 승인 요청안을 설명하며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전쟁과 같이 장기적이고 대규모의 지상전을 허용하지 않겠다”면서도 “미국이나 동맹국 관련 인력 구출작전, IS 지도부를 겨냥한 군사작전 등 제한적인 상황에서 지상전을 수행할 수 있는 유연성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IS 지도자들의 회합 정보를 입수했는데 현지 동맹국 부대가 능력이 없을 경우 미군 특수부대가 작전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예를 들었다. 또 “정보 수집과 공유, 공습 지원, 동맹국 병력 지원과 자문” 등도 지상 병력 투입이 가능한 분야로 명시했다.



 이는 IS 격퇴를 위해 과거처럼 지상전 보병을 보내지 않고 인질 구출, IS 수뇌부 제거, 정밀 공습, 정보 수집 등을 위한 특수부대와 정보부대, 공습 지원 요원 등의 맞춤형 부대를 그때그때 투입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향후 IS 격퇴작전에서 필요에 따라 지난 2011년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미 해군특전단(네이비실)의 투입이 가시화되고 있다. 오는 4월로 예상되는 이라크 모술 탈환전 때는 미군 전투기의 공습을 지상에서 지원해 정밀 타격을 돕는 합동최종공격통제관(JTAC)이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군 지휘부는 그간 JTAC 투입을 공개 요구해 왔다. 이라크 지상군을 지원할 정보·훈련 병력의 증원도 가능해졌다.



 그러나 대규모 지상군 투입은 없다는 오바마 대통령의 마지노선은 향후 전황에 따라 또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군사력 승인 요청안에 명시된 기준이 명쾌하지 않기 때문이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