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 마치 에비뉴] 문화·휴식 즐길 수 있는 초대형 상가

알토란이 충남 천안시 서북구 백석동에 대규모 상가인 천안 마치 에비뉴(조감도)를 분양한다. 대지면적이 3만1479㎡인 초대형 상가다. 지상 1~지상 2층 규모의 스트리트형 구조다. 기존 박스 모양의 몰(mall)형 상가보다 접근성이 좋고 쇼핑 뿐 아니라 문화·여가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방문객이 오랜 시간 머물 수 있는 특화 설계가 도입된다. 상가 안에 공원인 포레스트 가든과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컬쳐 스트리트,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힐링 스퀘어 등이 조성된다. 옥상에도 방문객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중정원이 마련된다.



주변에 배후 수요가 넉넉한 편이다. 반경 2㎞ 안에 10만 여명이 거주하고 소비 활동이 활발한 10~40대가 70%를 차지해 상가 방문객이 든든하다는 게 업체측의 설명이다. 인근 성성·부성·불당지구 등지에 2만6000여 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는 것도 호재다. 5만 여명이 근무하는 삼성 SDI, 천안 산업단지 등이 가깝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850만 원선이다. 업체가 1년간 연 6% 수익을 보장한다. 분양 문의 1670-0166.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