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구]"女 농구 미래, 미국으로 떠나 선진 기술 배운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2일 한국 여자 농구의 미래를 책임질 12명의 고교 장신자 및 유망주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으로 떠난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12일부터 25일까지 2주 동안 선진 농구 기술 습득을 위해 구슬땀을 흘린다.



이번 해외 농구 캠프에는 2015 WKBL 총재배 춘계전국여자중고대회에서 여고부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박지수(분당경영고)를 포함해 이주영(법성고), 진안(수원여고) 등 총 12명의 여자 농구 장신 유망주들이 참여한다.



숭의여중의 정진경 코치가 지도자 대표로 함께한다.



캠프에 참여하는 장신 유망주 12명의 평균신장은 179㎝이며 참가 선수 중 5명(김예진·김현아·박지수·윤예빈·김지영)은 18세 이하 청소년 대표 출신이다. 3명(강유림·김선희·이지우)은 17세 이하 청소년 대표로 뛴 바 있다.



제이슨 라이트 코치가 이들을 지도한다. 라이트 코치는 뉴올리언스대 출신으로 미국프로농구(NBA)의 데릭 피셔, 앨런 아이버슨, 제이슨 키드를 지도했으며 미국에서 스킬트레이너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가드와 포워드는 드리블, 패스, 슈팅 등의 기본기 훈련과 실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전수받는다. 센터들은 위치 선정, 피벗, 파워 플레이 등을 교육 받는다.



이번 캠프에 참가하는 박지수는 "해외 농구 캠프 참가는 처음이다. 내가 보완해야 할 피벗 플레이, 언더 슛, 몸싸움 요령 등을 코치님께 자세히 배워 한국 여자 농구에 꼭 필요한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해외 캠프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25일 귀국한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