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법원 "'땅콩회항' 조현아 전 부사장, 항로변경죄 유죄"

‘조현아’. [사진 중앙포토]


‘땅콩회항’ 사건 당사자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선고 공판이 열렸다.

12일 오후 3시 조현아 전 부사장의 1심 선고공판에서 법원은 “‘공로만 항로’라는 조현아의 주장 이유없다”면서 ‘땅콩 회항’ 항공기 항로 변경죄를 인정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 기소됐다. 이날 서울 공덕동 서부지방법원에서는 조현아 전 부사장의 선거 공판이 열렸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현아’.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