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S와 협상 말라" 죽음 앞에서도 의연했던 미국 인질

[앵커]

IS에 희생된 것으로 확인된 미국인 여성 인질은 난민들을 돕는 활동을 하다가 IS에 붙잡혔는데요, 죽음의 공포 앞에서도 자신의 석방을 위해 IS와 협상하지 말라는 의연함을 보였다고 합니다.

조민중 기자입니다.

[기자]

뮬러가 풀려난 동료 수감자를 통해 지난해 가족에게 보낸 편지입니다.

언제 살해될지 모르는 불안한 상황에서도 걱정하는 가족들을 안심시키려 애씁니다.

안전하고 건강하며 오히려 살이 쪘다며 농담까지 건넵니다.

그러면서 IS에 단호히 대처할 것을 부탁합니다.

"나의 석방 협상이 가족에게 짐이 되지 않길 바란다. 다른 선택이 있다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그걸 택하라"고 말한 겁니다.

이처럼 자신보다 남을 더 배려하는 뮬러는 자연스레 봉사에 헌신하는 삶에 이끌렸습니다.

고등학생 때부터 봉사에 관심을 가져 대학생이 된 뒤엔 3년간 수단의 다르푸르에서 난민들을 도왔습니다.

2012년부턴 시리아 난민 구호활동에 몸담다 터키로 돌아오는 길에 IS에 붙잡힌 겁니다.

[케일라 뮬러/희생자 : (시리아 정부의) 만행과 학살을 반대합니다. 침묵하지 말고 항거합시다.]

동료들은 작은 영웅 뮬러의 짧지만 특별한 삶을 기렸습니다.

[캐슬린 데이/동료 : IS는 케일라를 침묵하게 하려 했고 우리는 공포에 질려 입을 닫았습니다. 하지만 이제 케일라는 자유롭습니다.]

JTBC 핫클릭

'어나니머스' IS SNS 해킹…"온라인서 숨을 곳 없다"IS, 실제 전투에선 밀리면서…다큐 같은 선전 영상 공개앨런 미 특사 "IS 격퇴 위한 대규모 지상전 곧 시작""요르단 공습 탓에 미국인 인질 사망했다"…IS 선전술?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