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OLF’ 포기한 골프

금녀의 벽을 허문 스코틀랜드 R&A 골프 클럽.
19세기 영국의 명문 골프 클럽은 비밀결사 조직인 프리메이슨이 주도해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프리메이슨은 세계주의를 지향하면서도 유색인종과 여성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 이 곳 회원들은 “골프는 ‘Gentleman Only, Ladies Forbidden(남성 전용, 여성 금지)’의 약자”라고 농담을 했다. 여성이 골프 코스를 이용할 수는 있었지만 회원이 될 수는 없었다.

 전통은 아직도 남아 있다. 21세기에도 일부 명문 골프장은 여성을 회원으로 받지 않았다. 디 오픈 챔피언십을 개최하는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의 R&A(로열&에인션트) 골프 클럽과 마스터스를 여는 미국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도 그 중 하나였다.

소렌스탐
 여성단체들은 대회 시청을 거부하고 TV중계 방송사에 광고를 하는 회사의 상품 불매 운동까지 벌였다. 골프 클럽은 “우리는 친목 모임이므로 누구를 받고 안 받고는 다른 사람들이 상관할 바가 아니다”는 논리로 버텼다.

 그러다가 미국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이 2012년 8월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 등 2명의 여성 회원을 처음으로 받아들였다. 영국의 R&A도 11일(한국시간) 공식적으로 여성에게 문을 열었다. 전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45·스웨덴)과 메이저 4승의 로라 데이비스(52·잉글랜드) 등 7명을 신규회원으로 받아들였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영국 앤(65) 공주도 포함됐다. 소렌스탐은 트위터를 통해 “행운의 여성이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R&A는 지난해 9월 회원투표를 통해 여성에게 문호를 개방하기로 했고 ‘여자와 개는 출입금지’ 라는 팻말도 뗐다. 스코틀랜드의 뮤어필드와 로열 트룬 골프장이 아직도 금녀의 클럽으로 남아있다.

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