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산 개최 논란 접고 속속 착공 … 2018평창 실전모드 돌입

평창겨울올림픽 개막 D-3년을 맞은 지난 9일 알펜시아 스키점프장에서 열린 ‘미리 가보는 평창’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ㅍ’과 ‘ㅊ’을 만드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 2018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지난 9일로 2018평창겨울올림픽이 꼭 3년 남았다. 평창겨울올림픽은 2018년 2월 9일 개막한다. 올림픽조직위원회와 강원도, 평창·강릉·정선 등 경기가 열리는 시·군은 이날을 기점으로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한 실전모드에 돌입했다. 경기장과 개·폐회식장을 비롯한 대회 시설을 차질 없이 조성하는 것은 물론 문화·관광올림픽 콘텐트 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다.

D-3년, 신설 경기장 공정률 10%
5월 안에 사후 활용 방안 마련
연결 도로 등 공사 순조롭게 진행
문화·관광 콘텐트 개발에도 힘 쏟아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등 새로 짓는 6개 경기장 공정률은 현재 10%에 머물고 있다. 시설을 보완하는 스노보드와 컬링경기장은 오는 10월 전국체전이 끝나면 착공한다. 강원도는 다소 늦었지만 대회 1년 전인 2017년 2월 열리는 테스트 이벤트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분산 개최 논란이 있을 정도로 문제가 됐던 경기장 사후 활용 방안도 5월 안에 마련할 계획이다.



 선수와 관광객 편의를 위한 경기장 진입도로의 경우 기존에 계획한 9개 노선 중 진부역과 올림픽파크 연결도로 2곳을 제외한 나머지 노선은 모두 공사 중이다. 진부역과 올림픽파크 연결도로는 오는 4월께 착공해 2017년 완공된다. 신규 진입도로 7개 노선도 설계 등 절차를 마무리해 9월께 공사를 시작한다. 핵심 교통시설인 원주~강릉 복선전철 공사는 현재 38%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강원도는 대회 인프라 조성과 함께 문화·환경·경제·평화를 바탕으로 한 문화·관광 콘텐트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개최지 배후 인구가 부족한 상황에서 시설 활용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림픽 시설과 주변에 관광객을 끌어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강원도는 올해 안에 문화올림픽을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2017년까지 각종 프로그램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다. 2018년에는 올림픽 개최 도시와 주변 도시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강원도는 정선 아리랑, 강릉 관노가면극, 영월 단종 국장(國葬) 등 18개 시·군의 대표적인 문화예술을 세계적인 문화 콘텐트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2017년 프레공연 등 공연도 상설화할 방침이다. 정부도 가칭 ‘문화올림픽추진협의회’를 조만간 출범시켜 문화행사를 총괄 운영할 계획이다.



 올림픽을 계기로 강원도 관광인프라 개선 작업도 추진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올림픽 계기 강원도 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올림픽 개최지를 특성화해 다양한 관광진흥정책을 펼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올림픽 특구’ 제도를 활용해 민간투자를 적극 유도하고 대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역관광이 이뤄져 올림픽 유산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평창올림픽은 강원도와 대한민국의 문화유산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동시에 경제·문화·환경 등 모든 면에서 선진국으로 진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부와 조직위원회, 개최지 시·군과 힘을 합쳐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