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참사 300일…거리로 나선 가족들 '인양' 촉구

[앵커]

어제(9일)로 세월호 참사 300일째를 맞았습니다. 세월호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들은 지난달 26일 이후 안산에서부터 도보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어제는 광주에 도착해서 세월호 인양을 촉구했는데요, 이를 검토해온 민관합동조사팀이 인양이 충분히 가능한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다음 달에 최종 결정 내용이 나올 것 같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올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날씨에도, 세월호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들은 계속 걸었습니다.

시민 200여 명도 함께 거리로 나섰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지난달 26일 이후 15일째 영하의 추위 속에서도 하루 20~30km를 걸으며 세월호 인양을 촉구했습니다.

[박용우/단원고 유가족 :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철저하게 선체가 온전하게 인양돼야 한다, 하지만 정부에서는 아직까지도 정확하게 그걸 공표하지 않기 때문에 거리로 나왔습니다.]

세월호 인양 가능성을 검토해온 민관합동조사팀은 세월호 인양이 기술적으로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건조 중인 1만t급과 현존 국내 최대 규모인 8000t급 크레인, 1만 5000t급 '플로팅 도크'를 투입하는 방식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르면 이달말 합동조사팀의 조사 결과를 받아 다음 달 중 인양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 : 기술검토보고서가 최종 나오면 그걸 가지고 국민여론이나 공론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유가족들은 광주 도심 행진을 마친 뒤 다시 남쪽을 향해 길을 떠났습니다.

이들의 행진은 오는 14일 진도 팽목항에 도착할 때까지 계속될 예정입니다.

JTBC 핫클릭

세월호 특위 파견 공무원 철수…"여당 추천인사가 강행"세월호 승객 구호조치 미흡 전 123정장 거듭 "죄송"영국 전문조사팀 "세월호 인양, 충분히 가능해 보여"세월호 생존 승객들 "123정 도착 사실 몰랐다"법원, 언딘 특혜 해경 관할권 위반 검찰 항소 기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