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유명 화장품 상표 도용해 중국에 판 일당 적발

국내 유명 화장품의 상표를 도용해 중국에 판매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화장품 회사에 물건을 납품하는 하청업체까지 범행에 가담해 진짜 같은 가짜를 만들어 판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수사과는 9일 국내 A화장품의 상표를 도용한 혐의(상표법 위반 등)로 무역회사 대표 윤모(52)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범행에 가담한 박모(41)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A사의 화장품을 모방한 이른바 '짝퉁' 제품을 만든 뒤 지난해 9월부터 12월 말까지 중국 광저우(廣州) 일대 도매업체에 넘긴 혐의다. 이들이 불법으로 만들어 유통한 화장품만 15만5312개로 6억8000만원어치에 달한다.



윤씨 등이 불법 제조·유통한 화장품은 국내 걸그룹이 사용해 중국에서도 인기가 많은 제품이었다. 중국에 튀김가루 등을 수출하는 윤씨는 이 화장품을 몰래 만들어 중국에 팔기로 했다. 그는 A회사에 화장품 내용물을 납품하는 B회사 대표 박모(47·구속)씨와 짜고 A회사가 요구한 양보다 화장품 내용물을 더 만들도록 했다. 이후 무허가 용기업체인 C사의 김모(51·구속) 대표에게 의뢰해 A사의 화장품과 똑같은 용기를 만들게 했다.



이런 방식으로 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B사가 만든 화장품을 C사가 만든 용기에 담아 짝퉁 제품을 만들었다. 윤씨는 이 제품을 몰래 중국으로 들여보내 중국 내 화장품 도매상들에게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만든 제품엔 상표가 따로 붙어있지 않았다"며 "이들은 '상표는 중국의 도매상들이 붙인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국내에 이들을 도운 상표 위조업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