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헌장 초기 필사본 발견…⅓ 찢겨도 167억 '유일'

‘대헌장 초기 필사본 발견’. [사진 YTN 뉴스 캡처]




대헌장 초기 필사본 발견 소식이 화제다.



영국 대헌장인 ‘마그나 카르타’가 제정 800주년을 맞은 가운데 영국 켄트주에서 마그나 카르타 초기 필사본이 발견됐다고 영국 BBC와 인디펜던트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켄트주 자료관리원 마크 베이트슨은 켄트 주 의회 자료보관실에서 빅토리아 시대 스크랩북 안에 있던 마그나 카르타와 ‘삼림헌장’(the Charter of the Forest)을 발견했다.



이 초기 필사본은 3분의 1가량이 찢어져 소실됐으나 1천만 파운드(약 167억4500만원)의 가치가 있다고 이스트앵그리아대 중세사 전문가인 니콜라스 빈센트 교수가 주장했다.



이렇게 대헌장 초기 필사본 발견이 높이 평가받는 이유는 마그나 카르타가 삼림 헌장과 함께 발견됐기 때문이다. 1215년 6월 존 왕이 마그나 카르타를 제정할 당시 함께 선포한 것으로 전해지는 삼림 헌장이 함께 발견된 것은 옥스퍼드 오리엘대 소장본이 유일하다.



대헌장 초기 필사본 발견과 관련, 빈센트 교수는 이번 발견은 마그나 카르타가 생각보다 더 광범위한 지역, 즉 최소한 대성당이 있는 50개 도시와 항구에서 발간됐다는 주장을 뒷받침한다며 앞으로 필사본을 추가발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마그나 카르타 필사본은 모두 24점이다.



국립 영국도서관은 앞서 지난 2일부터 마그나 카르타 원본 4점을 공개했다. 대헌장 초기 필사본 발견과 관련해 이번 전시는 마그나 카르타가 1215년에 제정된 것을 기념해 일반인 사전 신청자 4만3000여명 가운데 투표를 통해 선정된 1215명에게만 관람이 허용됐다.



마그나카르타는 왕의 전횡과 고액의 세금 부과에 반발한 귀족들과 존 왕의 합의에 따라 제정됐으며 현대 헌법과 인권법의 기초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헌장 초기 필사본 발견’. [사진 YTN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