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원보수 3억원? 산정근거도 공개하라!

[사진 중앙포토DB]


‘상여금은 계량지표와 비계량지표를 종합 평가해 기준연봉의 0~200% 내에서 지급할 수 있다. 계량지표와 관련해 매출액·영업이익·당기순이익이 10~20% 증가했고, 비계량지표와 관련해 내부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리더십을 발휘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상여금 3억6000만원을 산출, 지급했다.’



3월말 공개되는 기업들의 사업보고서에서 흔하게 볼 수 있게 될 문구다. 지난해 이 기업은 상여금이 3억6000만원인 한 임원의 보수를 공개하면서 ‘임원 보수규정에 따름’이라고만 근거를 달았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통하지 않게 됐다.



금융감독원이 연봉 5억원 이상 임원의 보수 산정 기준과 방법, 산출과정 등을 사업보고서에 구체적으로 기재하도록 기업공시서식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새 서식은 3월말의 2014년 사업보고서 공개 때부터 적용된다.



기업들은 지난해부터 임원 보수를 공개했지만 상여금 등 보수 산정 근거는 제대로 밝히지 않았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대상 기업의 64.5%가 산정 근거와 관련해 ‘임원보수 규정에 따름’이라고만 밝혔다. 실적 악화에도 불구하고 오너 일가 등에게 거액의 상여금을 지급한 것으로 밝혀진 기업들도 지급 근거는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3월부터는 위에 적시한 형태로 상여금 산정 기준을 상세하게 공개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임원의 성과와 보수간의 연계성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또 관행적으로 감사보고서에 첨부해왔던 재무제표 주석을 사업보고서 본문에 기재하도록 했다. 대신 요약 재무정보를 명시 기준 기간을 5개년도에서 3개년도로 줄이는 등 공시부담도 일부 덜어주기로 했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