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지, 학창시절에 인기 많았냐는 질문에 답변이



 

여성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리지(23)가 학창시절을 언급했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리지를 비롯, UV의 뮤지(34)와 걸그룹 포미닛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리지는 DJ 컬투의 “학교 다닐 때 트로트 즐겨 불렀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리지는 “여고 다니다가 연습생 되고 남녀공학으로 갔다”고 말했다. 이에 컬투는 “인기 많았느냐”고 물었고 리지는 “그랬다”고 인정하다가 “연습생이라는 아우라 때문에 인기 많았나 싶기도 하다”며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리지’ [사진 SBS 파워F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