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세영 우승, LPGA 짜릿한 역전승 거둬…"울고만 싶다" 무슨 일?



김세영 우승, LPGA 짜릿한 역전승 거둬…"울고만 싶다" 무슨 일?

 

김세영(22·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역전승을 했다.



김세영은 9일(이하 한국시각) 바하마 파라다이스 아일랜드 골프장(파73·6,644야드)에서 열린 퓨어실크-바하마 LPGA 클래식 마지막 날 유선영(29·JDX),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차지했다.



시즌 첫 번째 대회에서 컷 탈락했던 김세영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19만5000달러(약 2억1000만원)의 우승 상금을 받게 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5승을 거둔 뒤 지난해 12월 LPGA 투어 퀄리파잉 스쿨을 통해 이번 시즌 미국 무대 출전권을 얻은 김세영은 한국에서 거둔 5승 모두 역전승으로 일궈내 얻은 ‘역전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LPGA에서도 유감없이 입증했다.



개막전인 코츠 챔피언십에서 최나연이 우승한 데 이어 시즌 두 번째 대회인 퓨어실크-바하마 클래식까지 한국 선수가 제패하면서 한국 여자 골프는 여전한 위용을 과시했다.



김세영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너무 긴장해서 게임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할 말이 생각나지 않고 울고만 싶다”며 감격했다.



김세영은 "사실 데뷔 첫해 내 목표는 톱10에 드는 것이었다. 우승은 생각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뜻밖에 우승을 하게 돼 진심으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자신의 목표에 대해 "LPGA에서 뛰면서 한국 올림픽 대표팀으로 선발되는 것이 나의 목표였다"며 "오늘 우승으로 그 꿈에 한 발짝 더 다가선 것 같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세영 우승' '김세영 우승' '김세영 우승'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