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예안, 연습도 못 했는데 TOP10 진출…노로바이러스가 원인?



 

‘K팝스타4’ 서예안이 노로 바이러스를 극복하고 TOP10에 진출했다.



서예안은 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1부-서바이벌 스타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에서 그레이스 신, 지유민과 같은 조로 배치돼 ‘TOP10’ 배틀 오디션을 치렀다.



이날 방송에서 서예안은 가수 김완선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를 선곡했다. 그러나 그는 ‘K팝스타4-TOP10’ 배틀 오디션 무대에 앞서 양현석과 함께하는 중간 점검 때 참석하지 못했다.



이에 서예안은 “굴 한 개 먹었는데 노로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노로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다음 날이 중간 점검이었는데 그것도 못 가고 연습도 못했다”며 “빠지는 것이 많이 불안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무대에 선 서예안은 놀라울 만큼 급성장한 춤과 노래 실력으로 심사위원 3인방의 극찬을 받았다.



박진영은 “춤추면서 노래 한다는 게 정말 힘들다. 평생 안해 본 친구가 3주 만에 저렇게 한 것은 큰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보면 볼수록 느끼지만 예안 양은 노래를 잘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진영은 “이런 노래를 할 때는 노래를 좀 더 대충 불러야 한다. 너무 열심히 하다 보니깐 리듬감이 준다. 대충 리듬타면서 흘려 불렀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또 유희열은 “노래를 잘하니깐 불안하지 않다. 춤은 즐겁게 지켜 볼 수 있다. 편안하게 느껴져서 입가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게 한다”며 “그것은 정말 예안양의 힘인 것 같다. 3주 만에 더 예뻐졌다”고 극찬했다.



서예안을 트레이닝한 양현석은 “서예안 양의 춤을 칭찬하고 싶지는 않다. 칭찬하고 싶은 건 쩌렁쩌렁한 목소리다. 춤추면서 이 정도로 부를 정도면 다음 라운드에서는 어떤 노래든 잘 할 수 있을 거 같다”고 호평했다. 이에 서예안은 TOP10에 진출했다.



한편 노로바이러스는 노로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바이러스성 위장염이다. 사람이 노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평균 24~48시간의 잠복기를 거친뒤에 갑자기 오심, 구토, 설사의 증상이 발생한 후 이틀에서 사흘 정도가 지나면 빠르게 회복된다. 성인에서는 설사가 흔하게 나타나며 발열, 오한 및 근육통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예안’‘노로바이러스’ [사진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