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업시켜줄게" 동남아 여성들 꾀어 성매매 강요

동남아 여성들에게 “취업을 시켜주겠다”고 속여 국내로 데려온 뒤 성매매를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전북지방경찰청은 9일 외국인 여성들과 한국인 남성들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총책 한모(29)씨와 투자자·공급책 등 7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콜센터 직원과 운전기사 등 9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달아난 조직폭력배 투자자는 수배했다.



한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전북 전주와 경북 구미, 충북 청주, 경기 오산 등 전국에서 동남아 여성 12명과 한국인 남성간 성매매를 135회 알선한 뒤 2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총책을 비롯해 여성들을 한국으로 데려오는 비용을 대고 성매매 수익금을 나눠 갖는 투자자, 스마트폰 어플로 성매매 신청을 받는 콜센터, 여성들을 실어나르는 운전기사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범행을 저질렀다.



한씨 등은 동남아 여성들에게 마사지숍 등에서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다고 꾀어 국내로 데려온 뒤 모텔에서 생활하게 하며 성매매를 강요했다. 일부 여성들은 성매매를 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고도 입국했다.



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