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화생방 시작하자마자 3명 낙오…이지애 혼자 버텼다





MBC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멤버들이 화생방 훈련에서 눈물과 콧물 범벅이 되어 눈길을 끈다.



8일 방송된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에서는 화생방 훈련을 받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화생방 훈련을 앞둔 여군 멤버들은 긴장 속에서도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심지어 박하선은 “화생방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1조는 강예원, 박하선, 에프엑스 엠버, 김지영으로 구성돼 훈련 건물로 들어갔다. 가스를 마시고 고통을 호소하면서도 서로 힘이 돼주며 훈련을 무사히 끝마쳤다.



한편 2조는 이다희, 안영미, 에이핑크 윤보미, 이지애로 구성돼 훈련에 임했다. 그러나 2조는 이지애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이 중도 포기했다.



건물에 들어가기 전부터 겁을 먹었던 윤보미는 시작과 동시에 고통을 호소하더니 결국 가장 먼저 출구로 달려갔다.



막내 윤보미는 화생방 교육의 기초인 방독면 착용법을 교육하던 중 갑자기 숨이 안 쉬어진다며 호흡 곤란을 호소했다.



진짜사나이 여군특집 윤보미가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며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지켜본 멤버들은 물론 교관과 조교들 모두 당황했다.



진짜사나이 여군특집 윤보미는 어렸을 때 해병대 캠프를 간적이 있는데 화생방 훈련이 어떤 건지 모르고 체험에 임했다가 너무 고통스러운 나머지 손으로 유리창을 깨고 탈출을 했던 트라우마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안영미와 이다희도 동시에 밖으로 뛰어나가며 중도 포기했다. 이다희와 안영미는 콧물과 눈물이 범벅된 얼굴로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반면 이지애는 멤버들의 포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화생방 훈련에 임해 교관들의 칭찬을 받았다.



이지애는 2조에서 홀로 화생방 훈련에 성공한 소감에 대해 “솔직히 따라 나가고 싶었다. 그 안에서 울었다”고 말했다.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윤보미 귀엽다”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화생방훈련이 힘들긴하지”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화생방훈련 조금만 더 힘내보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사진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