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날씨, 평년기온 회복할 전망



 

월요일인 9일, 전국 대부분 지방의 날씨가 올들어 최저기온을 기록하면서 꽁꽁 얼어붙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올 들어 가장 낮은 분포를 보이고 있다. 9일 오전 현재 전국의 기온은 서울 -13.0 속초 -10.4 철원 -17.9 파주 -16.4 수원 -11.7 대구 -8.9 부산 -7.8 울산 -8.2 전주 -10.1 광주 -8.7 청주 -10.8 등을 기록하고 있다.



전국이 이렇게 얼어붙은 이유는 우리나라 5km 상층으로 영하 30도 내외의 찬 공기가 내려온 가운데, 맑은 날씨 속에 밤 사이 지표가 냉각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경기북부와 강원내륙과 산간, 충북북부, 경북북부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중부지방과 전라북도는 가끔 구름이 많이 끼겠으나 그 밖의 지방은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이번 추위는 낮부터 점차 풀리기 시작하여 화요일인 10일부터는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내일 날씨’‘내일 날씨’ [사진 기상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