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화점 자동문 오작동으로 부상, 법원 "백화점 책임 90%"

서울중앙지법 민사50단독 신영희 판사는 백화점 출입문에 부딪혀 다친 이모(80)씨와 가족들이 백화점 측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위자료 1000만원 등 17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씨는 2011년 12월 경기도 N백화점을 방문했다. 1층 매장 자동문 앞에서 이씨는 평소처럼 앞 사람이 지나가면서 열린 틈으로 지나가려고 했다. 하지만 문은 그대로 닫혔고 이씨는 이를 피하지 못하고 넘어졌다. 백화점이 오전 기온이 낮아 출입문의 감지 센서가 오작동할 것을 우려해 자동 센서를 끄고 수동으로 전환했기 때문에 발생한 사고였다. 이 사고로 이씨는 왼쪽 엉덩이를 바닥에 찧어 뼈가 부러졌다.



이씨는 이후 뼈를 고정하는 수술을 받고 재활치료를 하다가 4개월 뒤에는 뇌경색까지 발병해 이듬해부터 요양원에서 지내게 됐다. 이씨 가족들은 “자동문을 수동식으로 전환했음을 알리는 안내표지가 없었고 안내하는 직원도 배치하지 않았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신 판사는 “백화점이 출입문 작동 방식을 바꾸면서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아 사고가 났다”며 “백화점에 책임의 90%가 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이 사고로 이씨의 뇌경색이 발병했다는 가족들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신 판사는 “이 사고로 수술을 받고 재활치료를 받던 중 뇌경색이 발병했다고 해서 사고와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