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개월 만에 쇼트트랙 월드컵 정상…심석희가 돌아왔다

[사진 중앙포토DB]




심석희(18·세화여고)가 쇼트트랙 월드컵 시리즈에서 3개월 만에 정상에 올랐다.



심석희는 9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여자 15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2분28초927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함께 결승레이스를 펼친 김아랑(20·한국체대)은 2분28초959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심석희는 지난해 11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월드컵 2차 대회까지 1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따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월드컵 3차 대회에서 은메달 2개만 수확했고, 일주일 뒤 서울에서 열린 4차 대회에서는 감기 몸살 탓에 제대로 레이스를 펼치지 못해 잠시 주춤했다. 7주동안 휴식을 취한 심석희는 월드컵 시리즈에서 모처럼 제 기량을 발휘하며 정상에 올랐다.



이어 열린 남자 15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는 한승수(24·고양시청)가 2분14초147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을 따냈다. 한승수가 월드컵대회 개인종목에서 입상한 것은 처음이다. 남자 500m 결승에서는 곽윤기(26·고양시청)가 41초412로 3위에 올랐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4개·은메달 4개·동메달 1개로 대회를 마쳤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