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맨이돌아왔다' 삼둥·사랑 바이킹 올라타…긴장한 얼굴 "귀여워"



'슈퍼맨이돌아왔다' 삼둥·사랑 바이킹 올라타…긴장한 얼굴 "귀여워"



'슈퍼맨이돌아왔다' 삼둥이가 바이킹을 타러 갔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돌아왔다'에서는 송일국의 삼둥이 아들 대한·민국·만세가 추성훈의 딸 사랑과 함께 놀이기구를 타러 갔다.



이날 삼둥이와 눈썰매를 타던 사랑은 추성훈에게 바이킹을 타러 가자고 했다. 이에 송일국과 추성훈, 삼둥이와 사랑은 바이킹을 타러 이동했다.



그러나 삼둥이와 사랑이는 막상 바이킹을 타게 되자 크게 겁을 먹었다. 송일국와 추성훈은 바이킹을 타며 즐거워했지만 아이들은 긴장한 표정으로 울먹였다.



바이킹을 다 탄 후 송일국과 추성훈이 아이들에게 "더 탈까?"라고 묻자 아이들은 고개를 격하게 적으며 거부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한편, 삼둥이와 사랑은 이날 방송 내내 다정하게 서로를 챙겼다. 특히 눈썰매장으로 이동하는 차량 안에서 사랑과 만세는 뒷좌석에서 손을 잡고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연출해 보는 이들을 '엄마미소' 짓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슈퍼맨이돌아왔다 삼둥이' [사진 슈퍼맨이돌아왔다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