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이리틀텔레비전 김구라 “언제 또 인간쓰레기라 내칠지 모르니…”



 

방송인 김구라(45)가 ‘보살’이라는 별명에 대해 언급해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구라는 8일 다음팟을 통해 생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 네티즌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김구라는 최근 개인적인 문제와 관련해 이야기하며 “여러분이 제 상황이었으면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었을 것이다. 저를 요즘 ‘보살’이라고 하는데 그런 별명은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보살이라고 했다가 언제 또 ‘인간 쓰레기’라 하며 내칠지 모르기 때문에 그런 별명을 원하지 않는다. 난 그저 방송을 할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설 특집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브라운관을 책임져 온 가수, 배우, 개그맨 등 기존의 TV 스타들이 자신만의 콘텐츠를 가지고, 인터넷 생방송을 펼치는 1인 방송 대결 프로그램이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김구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이 리틀 텔레비전 김구라, 이번엔 고생 많았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김구라, 곧 상황이 좋아지길” “마이 리틀 텔레비전 김구라, 입담 정말 좋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이리틀텔레비전 김구라’ [사진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