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핫키워드] 설 명절 걱정거리 1위·주민번호 무단수집 단속·비둘기의 학습법·젠트리피케이션





‘설 명절 걱정거리 1위·주민번호 무단수집 단속·비둘기의 학습법·젠트리피케이션 뜻·좀비기업 의미’.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 걱정거리는 '잔소리'였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성인 남녀 1546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를 앞두고 가장 우려하는 것'을 설문한 결과, '잔소리 등 정신적 스트레스(26.7%)'가 1위를 차지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그 뒤로 '선물·용돈 등 지출(22.1%)', '운전·이동 등 교통체증 스트레스(13.9%)', '지나친 과식으로 체중 증가(8.5%)', '명절 음식 준비 등 집안일(8.3%)', '서먹한 친척 등 관계에 대한 부담(8.2%)' 등이 걱정거리로 언급됐다.



또 응답자 37.8%가 올해 설 연휴에 귀성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그냥 푹 쉬고 싶어서(23.6%·복수응답)'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결혼·취업 등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20.4%)', '가족·친지들이 역 귀성해서(19%)', '출근·구직 등 해야 할 일이 있어서(18%)', '지출비용이 부담스러워서(13.2%)', '친척 비교 스트레스에 시달려서(12.3%)'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62.2%는 설 연휴에 귀성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가족·친지와 함께 하는 것은 당연해서(59.9%·복수응답)'란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부모님이 원하셔서(24.3%)', '자주 찾아뵙지 못해 죄송해서(18.2%)', '명절이 아니면 못 갈 것 같아서(17%)', '먼 곳이 아니라서(15.9%)', '안 가면 잔소리를 들어서(14.9%)' 등이 뒤따랐다.



▶주민번호 무단수집 단속



오는 7일부터 정부가 불법적인 주민등록번호 수집 행위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을 시작한다.



행정자치부는 국민들의 혼란과 불편을 막기 위해 한시적으로 도입했던 주민등록번호 수집 법정 주의·계도기간이 6일 종료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행자부는 온·오프라인에서 이뤄지는 주민등록번호 수집·처리에 대한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그간 계도수준에 머물렀던 불법 주민번호 수집에 대해 엄정하게 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르면 불법적으로 주민번호를 수집할 경우 3000만원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특히 대부분의 주민등록번호 수집 통로가 온라인 홈페이지나 오프라인 상의 각종 제출서식이라고 보고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수집 통로를 차단하는데 단속을 집중할 계획이다.



행자부는 지난 계도기간 중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개인정보를 대량으로 수집 처리하는 공공기관과 각종 협회·단체를 대상으로 이들이 운영하는 16만 여개 홈페이지에 대한 주민번호 수집여부를 전수점검하고 일제정비를 실시했다. 점검대상 15만8936개 홈페이지 중 5800개(3.6%)에서 주민번호 수집·처리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 홈페이지에 대해 법령상 근거가 없을 경우 조속히 수집·처리를 중단(아이핀 등 대체수단 제공, 해당 페이지 삭제)하도록 개선을 권고했다.



그 결과 5800개 홈페이지 중 5742개(99%)가 수집을 중단하거나 본인인증 대체수단을 제공하는 형태로 전환했다. 공공기관의 경우 전체가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개선되지 않은 58개 홈페이지는 대부분 영세한 비영리 민간 협·단체(동호회·동문회·종교단체)로 연락이 안 되거나 휴면계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행자부는 이들에 대해 관련 웹호스팅 업체와 협력해 개선하거나 사이트 폐쇄를 유도하고 이행이 안될 경우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비둘기의 학습법



미국 아이오와대 에드 와서먼 교수팀은 국제저널 '인지'(Cognition)'를 통해 비둘기들이 자연·인공 사물 사진 128장을 16가지 범주로 분류해낸 실험결과를 공개하고, 이는 비둘기의 인지·학습 방법이 어린이들의 단어 학습 방식과 비슷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연구진은 비둘기들에게 아기, 개, 오리, 꽃, 모자, 케이크, 자동차, 전화 등 16가지 범주 사진과 이들 범주에 속하는 사물 흑백사진 128장을 보여주고 사물들이 어느 범주에 속하는지 분류하는 학습 실험을 했다.



특정 사진을 컴퓨터 화면으로 보여준 다음 그것이 속한 범주와 나머지 15개 범주 중 무작위로 선택한 한 범주 중에서 선택하게 한 다음 맞는 범주를 고르면 먹이를 주는 방식이다.



그 결과 비둘기들은 이 실험 과정을 제대로 학습한 데다가 이 학습을 토대로 4장씩의 새로운 사진을 16개 범주로 분류를 성공리에 했다.



와서먼 교수는 이에 대해 동물들이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똑똑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인간과 동물 사이에는 많은 차이점이 있고 그것이 잘 알려져 있지만, 차이점보다 유사점이 더 많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공동연구자인 밥 맥머리 교수는 "어린이들은 별 배경지식 없이 수천 개의 단어를 배우는 학습을 하는데 사람들은 이런 학습을 오랫동안 인간 특유의 학습방식으로 생각해왔다"며 "이 연구는 어린이들의 이런 학습 방식을 다른 많은 종들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다만 와서먼 교수는 "이 연구 결과가 비둘기와 어린이의 학습법이 같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아니고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며 "하지만 이 실험 모델이 어린이들의 단어학습에 관련된 연상원리에 대한 이해를 넓혀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젠트리피케이션 뜻



젠트리피케이션 뜻이 화제다.



젠트리피케이션은 상류계급 또는 신사계급을 말하는 gentry에서 파생된 것으로, 1964년 영국 사회학자 루스 글래스(Ruth Glass, 1912~1990)가 영국 런던에서 일어난 그런 현상을 묘사하기 위해 만든 말로 알려져 있다.



젠트리피케이션은 도시에서 비교적 빈곤 계층이 많이 사는 정체 지역(도심 부근의 주거 지역)에 비교적 물질이 풍부한 사람들이 유입되는 인구 이동 현상을 말한다.



이에 따라 빈곤 지역의 임대료 시세가 올라 지금까지 살고 있던 사람들이 살 수 없게 되거나 지금까지의 지역 특성을 잃는 경우도 있다.



젠트리피케이션이 일어나면 집값, 임대료, 재산세, 기타 서비스 요금 등이 올라 빈민은 점점 밀려난다. 지방 정부나 기업이 특정 지역을 살리기 위해 재개발의 형식으로 주도하는 경우도 있고, '백인 탈출(white flight)'과는 정반대로 직장과 가까운 곳에서 일하고 싶어 하는 젊은 중산층 백인들에 의해 시장 논리로 발생하기도 한다.



▶좀비기업 의미



좀비기업은 회생할 가능성이 없음에도 정부 또는 채권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연명하는 기업을 영어에서 '되살아난 시체'를 뜻하는 '좀비(zombie)'에 빗대어 부르는 말이다.



시장원리에 따라 퇴출되어야 할 좀비기업이 정부나 채권단의 지원금을 축냄으로써 정작 도움이 필요한, 잠재력이 있는 기업에게 지원되어야 할 자금은 그만큼 줄어들게 되어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친다.



한국의 경우, 2008년 금융위기로 인한 기업의 줄도산을 막기 위하여 정부는 회생 가능성이 없는 중소기업에까지 일괄적으로 긴급자금을 지원했다.



2009년 5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분석에 따르면,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배 미만, 곧 영업을 해서 번 돈으로 대출이자도 갚지 못하는 좀비기업이 전체 기업의 14.8%에 해당하는 2600여 개에 이르렀고, 서비스 업종에서는 5개 기업 가운데 1개 기업이 좀비기업으로 분류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설 명절 걱정거리 1위·주민번호 무단수집 단속·비둘기의 학습법·젠트리피케이션 뜻·좀비기업 의미’.



[사진=사람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