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잔소리…"역시 돈보다는 스트레스구나!"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사진 중앙포토]




설 명절 걱정거리 1위가 ‘정신적 스트레스’로 꼽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6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성인 남녀 1546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를 앞두고 가장 우려하는 것’을 설문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잔소리 등 정신적 스트레스(26.7%)’가 1위를 차지했다.



‘설 연휴를 앞두고 가장 우려하는 것’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 명절 걱정거리 1위에 이어 2위는 ‘선물·용돈 등 지출(22.1%)’, ‘운전·이동 등 교통체증 스트레스(13.9%)’, ‘지나친 과식으로 체중 증가(8.5%)’, ‘명절 음식 준비 등 집안일(8.3%)’, ‘서먹한 친척 등 관계에 대한 부담(8.2%)’ 등 순위였다.



또한 응답자 37.8%가 올해 설 연휴에 귀성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그냥 푹 쉬고 싶어서(23.6%·복수응답)’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또 ‘결혼·취업 등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20.4%), '가족·친지들이 역 귀성해서(19%)’, ‘출근·구직 등 해야 할 일이 있어서(18%)’, ‘지출비용이 부담스러워서(13.2%)’, ‘친척 비교 스트레스에 시달려서(12.3%)’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62.2%는 설 연휴에 귀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선 ‘가족·친지와 함께하는 것은 당연해서(59.9%·복수응답)’란 응답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부모님이 원하셔서(24.3%)’, ‘자주 찾아뵙지 못해 죄송해서(18.2%)’, ‘명절이 아니면 못 갈 것 같아서(17%)’, '먼 곳이 아니라서(15.9%)', '안 가면 잔소리를 들어서(14.9%)' 등이 뒤를 이었다.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정신적 스트레스 장난 아니지”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슬슬 명절 압박이 시작된다”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잔소리 너무 싫어”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역시 돈보다는 스트레스구나!”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또 살 찌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귀성은 ‘설 전날인 2월 18일(41.2%)’, 귀경은 설 다음날인 ‘2월 20일(32.6%)’에 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설 명절 걱정거리 1위’.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