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상현 결혼, 콘서트장 방불케하는 진행…결혼 기념 디지털 싱글 발매? ‘대박’



 

윤상현-메이비의 결혼이 화제다.



8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 비스타홀에서 400여명의 축복속에 윤상현과 메이비의 결혼식이 진행됐다.



이날 두 사람은 결혼을 위해 발매한 웨딩 디지털 싱글 듀엣 ‘봉숭아 물들다’를 부르며 입장했다.



결혼식은 윤상현의 절친인 김광규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윤상현과 함께 방송중인 ‘인간의 조건’ 멤버들인 은지원, 허태희, 봉태규, 현우, 김재영이 ‘님과 함께’로 축가를 불렀다. 가수 나윤권과 케이윌은 깜짝 선물로 성시경의 ‘두 사람’ ‘그대네요’를 불러 콘서트 현장을 방문케 했다.



음반을 출시한 이력이 있는 윤상현과 메이비는 성혼 선언에서도 ‘Marry me’ ‘화려하지 않은 고백’으로 마치 소규모 콘서트같은 결혼식을 꾸몄다.



윤상현은 "조금 특별하게 결혼식을 꾸며 봤다. 긴 시간이지만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응원해 달라. 오늘 가장 행복한 시간이다. 앞으로 신부를 위해 행복하게 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결혼의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메이비는 "가장 떨린 날이다. 결혼식 준비하면서 힘들었지만 상현씨가 힘이 많이 됐다. 이렇게 멋진 신랑과 앞으로도 행복하게 오래오래 건강하게 내조 잘 하면서 살겠다"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결혼식을 마친 후 두 사람은 신혼여행 없이 바로 금호동 윤상현 자택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할 예정이다.



윤상현 결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윤상현 결혼, 행복하게 사세요” “윤상현 결혼, 멋진 결혼식이다” “윤상현 결혼, 메이비가 부러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상현 결혼’ [사진 카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