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주비행사들이 보여주는 '우주의 일출'



 

우주에서 맞이하는 일출의 모습이 공개됐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보는 일출은 지구에서 보는 것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ISS에 머물고 있는 우주비행사 리드 와이즈먼은 ‘우주에서의 일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사진과 함께 “아름답다”는 말 대신 “힘든 하루였다”는 말을 게시했다. 이어 그는 “모든 날들이 쉬운 것만은 아니다”며 “어제는 정말 힘든 하루였다”고 말했다.



국제우주정거장에는 큐폴라라는 특별한 모듈이 있다. 큐폴라는 일종의 지휘 본부로, 우주비행사들은 이 곳에서 로봇 팔을 이용해 여러 가지 실험, 국제우주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작업을 진행한다. 이 곳에는 거대한 창문이 많아 우주비행사들이 바깥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설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큐폴라는 우주화물선이 다가올 때 잡아끌거나 혹은 우주비행사들이 우주유영에 나설 때 도움을 주는 통제센터 역할도 한다.



한편 ISS에 탑승하고 있는 독일 우주비행사 알렉산더 게르스트(Alexander Gerst) 역시 지난해 자신의 트위터에 ‘우주에서 바라본 일출’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끈다. 알렉산더 게르스트는 “금빛 반사”라며 감탄사를 잊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주의 일출’ [사진 Alexander Gerst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