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킹스컵 우승한 U-22 대표팀, 오늘 귀국…'금의환향'



 

한국이 국제 친선대회인 2015 태국 킹스컵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의 선수단은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으로 꾸려졌다.



한국은 7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킹스컵 대회 최종 3차전에서 개최국 태국의 국가대표팀과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4팀이 풀리그로 진행한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지난 1일 우즈베키스탄, 4일 온두라스를 차례로 꺾은 데 이어 이날 무승부까지 2승1무(승점 7)를 기록, 태국(승점 4)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이 킹스컵에서 우승한 것은 2012년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이 정상에 오른 이후 3년 만이다. 특히 이번 대회 직전 고열 증세로 귀국했던 이광종 감독이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지난 5일 지휘봉을 내려놓으면서 팀 전체가 슬픔에 잠긴 가운데서도 무패 우승을 달성했다.



이날 경기에서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태국은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와 세트피스 등을 통해 수 없이 골문을 두드리며 선제골을 노렸다. 태국은 전반에만 12개의 슈팅을 날렸다. 한국은 태국에 여러 차례 위협적인 공격 전개를 허용해 위기를 맞았으나 이창근의 선방이 여러 차례 빛을 발했다.



한국은 후반 23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연제민(수원삼성)이 넘어지며 헤딩골로 연결해 골문을 여는 듯 보였다. 그러나 연제민이 이 과정에서 태국 선수에게 파울을 했다는 석연치 않은 판정이 내려져 골이 인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한국 대표팀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편 이 대회 이후 신태용 신임 감독 체제로 전환할 대표팀은 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들은 다음 달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 나설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킹스컵 우승’‘킹스컵 우승’ [사진 대한축구협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