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 삼척산불, 밤새 지속











8일 오후 1시25분쯤 강원도 삼척시 가곡면 오목리 야산에서 발생한 불이 밤새 꺼지지 않아 산림당국이 9일 오전 진화 활동을 재개했다.



강원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9일 오전 7시부터 산림청 헬기 등 헬기 6대와 산불진화대원 등 110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시작했다. 8일 밤까지 산불 피해 규모는 6㏊로 추정된다. 하지만 밤사이 피해 면적이 더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으나 밤사이 연기가 산 아래까지 내려 오면서 주민 10여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산불이 난 지역에는 최고 초속 15m의 바람이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강원도 관계자는 “전날에는 바람이 워낙 강하게 불어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오전 중 동원할 수 있는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불을 끄겠다”고 밝혔다. 한편 소방당국은 인근 교회에서 불씨가 번졌다는 진술 등을 토대로 조사하고 있다.



이찬호 기자 kabear@joongang.co.kr

사진=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