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총리 인준 뒤 개각” … 청문회가 정국 분수령

박근혜 대통령이 이르면 13일 또는 다음 주 초에 소폭 개각과 청와대 개편을 발표한다. 민경욱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개각 시기와 관련, “이완구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절차가 끝난 뒤 신임 총리의 제청을 받아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무특보를 비롯한 청와대 인사도 이 후보자의 국회 인준 절차가 끝나면 할 것”이라며 “인준 절차가 조속히 처리되길 바란다”고 했다. 개각 폭에 대해선 “해양수산부 장관을 포함한 소폭이 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장관 포함 소폭” 밝혀
김기춘은 청와대 개편 뒤 물러날 듯
교육부 등 차관 3명은 어제 인사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10∼11일 열리며 인준안 표결은 예정대로라면 12일께 이뤄질 전망이다. 하지만 이 후보자 인준안 처리가 순조롭지 않을 경우 개각이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민 대변인은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의 교체 여부에 대해선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하니 봐야 할 것”이라며 “되는지 안 되는지 그때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내부 기류에 따르면 소폭 개각과 청와대 개편이 발표된 뒤 김 실장이 물러날 것이라고 한다.



 박 대통령이 이날 개각 시기를 이 후보자 인준 처리 이후로 정함에 따라 ‘이완구 청문회’가 집권 3년 차 정국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이 후보자의 인준이 덜컹거릴 경우 그 자체로 여권에 큰 충격이 될 수 있는 데다 개각이 또다시 지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총리 인준 이후 개각’ 방침은 ‘언론 외압’ 논란이 불거지지 전에 결정됐다고 한다. 헌법이 보장한 총리 제청권을 행사토록 해 ‘책임총리’의 모양새를 연출해보겠다는 취지였다. 하지만 이 후보자를 둘러싼 여론이 악화되면서 청와대도 긴장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소폭 개각 방침에 대해 “당장 인사 요인이 있는 것도 아니고 많은 장관을 교체해 청문회 정국이 펼쳐지는 것도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다”며 “인사 국면을 하루빨리 정리한 뒤 경제 살리기 등 집권 3년 차 국정과제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다시 “소폭”이란 발표를 하면서 개각 폭은 해수부를 비롯해 국토교통부와 통일부 등 3~4개 부처에 한정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8일 교육부 차관에 김재춘(52) 청와대 교육비서관,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에 최재유(53) 미래부 기획조정실장,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에 박민권(57) 문체부 체육관광정책실장을 각각 임명했다. 김재춘 차관은 영남대 교육학과 교수와 인수위 전문위원 등을 지냈다. 최재유 제2차관은 미래부 정보통신방송정책실장, 방통위 기획조정실장 등을 역임한 정보통신 전문가다. 박민권 제1차관은 문체부 미디어정책관, 관광레저기획관을 거쳤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