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잇따라 동해상에 미사일 쏴

북한군이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아래)이 지켜보는 가운데 새로 개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함대함 미사일을 6일 동해상에서 발사했다. 북한은 8일 오후에도 탄도미사일 5발을 연이어 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8일 오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5발을 쐈다. 합참 관계자는 “8일 오후 4시20분부터 약 50분 동안 전술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5발을 원산 일대에서 발사했다”며 “발사체는 원산에서 북동 방향으로 200㎞쯤 날아가 해상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새 함대함 미사일 공개 이틀 만에
사정거리 200㎞ 5발 또 발사



 군 당국은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보고 구체적인 제원을 확인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발사된 거리로 봤을 때 300㎜ 신형 방사포와 유사하지만 방사포탄에 비해 높은 궤적을 보인 점으로 미뤄 탄도미사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방사포탄은 낮게 날아가지만 이날 발사체는 이보다 높은 궤적을 보였다고 한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6일 동해상에서 함대함 미사일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다. 탄도미사일일 경우는 처음이다. 북한은 지난 6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200~300t으로 추정되는 유도탄 탑재 함정을 동원해 함대함 미사일 발사훈련을 했다. 북한은 이날 미사일 발사함정을 처음으로 공개했는데, 미사일은 100㎞가량 날아갔다.



  군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배경을 분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 북한의 의도를 예단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최근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면 이산가족 상봉을 하겠다는 자신들의 제안이 먹히지 않자 일종의 무력시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미 군사훈련을 앞두고 군사적 긴장을 한 단계 고조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키 리졸브 연습 직전인 2월 21일 300㎜ 신형 방사포(사거리 140㎞ 안팎)로 추정되는 발사체 4발을 발사하고, 2월 27일에는 사거리 200㎞ 안팎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특히 8일은 북한이 정규군 창설 기념일(1948년 2월 8일 창설)로 삼고 있는 날이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