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커버그, 아내가 레지던트 했던 병원에 810억원 기부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사진 오른쪽)와 그의 아내 프리실라 챈(왼쪽)이 7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SFGH)에 7500만 달러(810억원)를 기부했다. SFGH가 의료기기를 구입하고 병상 수와 응급실 규모를 늘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 기부액은 미국 내 공공의료기관이 받은 액수로는 최대 규모다. 특히 이 병원은 소아과 의사인 아내 프리실라 챈이 레지던트 과정을 마친 곳이다.



 저커버그는 “(SFGH는) 커뮤니티의 중요한 안전망이다. 이 병원에서 치료받는 사람 중 건강보험이 없거나 보험 혜택이 부족한 경우가 70% 이상”이라며 기부를 결심하게 된 배경을 페이스북에 글로 남겼다.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큰 공공의료기관인 SFGH는 현재 건물이 충분한 내진설계가 돼 있지 않아 올해말 준공을 목표로 새 건물을 짓고 있다. 시 정부는 SFGH의 정식 명칭을 ‘프리실라 앤드 마크 저커버그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 및 외상센터’로 바꾸는 절차에 들어갔다.



서유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