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인 인질 사망설까지…IS 근거지 사흘째 대대적 공습

[앵커]



요르단과 국제연합군이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 IS 점령지에 대해 사흘 연속 대대적인 공습을 이어갔습니다. IS가 최근 요르단 조종사를 화형한 데 이어 미국인 인질이 사망했다고 발표하면서, 반 IS 공세가 강화되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IS의 근거지인 시리아 북부 라카와 이라크 모술 지역에서 사흘째 폭격이 이어졌습니다.



요르단 군은 IS가 자국 조종사를 불태워 죽인 지난 5일 이후 최소한 60차례의 보복성 공습을 단행했습니다.



미군 주도의 국제연합군도 어제(7일)와 오늘 IS를 겨냥해 대규모 공습을 펼쳤습니다.



자국민의 안전을 이유로 한동안 공습에 불참했던 아랍에미리트 역시 전투기 F-16 한 대를 요르단에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무함마드 알모마니/요르단 정부 대변인 : 우리 요르단에 의해 정의가 실현되리라 믿습니다. IS는 요르단 조종사를 살해한 것에 응당한 대가를 반드시 치를 것입니다.]



IS가 미국인 여성 인질이 요르단의 공습으로 숨졌다고 주장한 데 대한 후폭풍도 거셉니다.



IS 측이 인질들을 인간 방패로 사용했을 가능성과 이 여성 인질을 살해한 뒤 요르단 군에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는 분석이 제기됩니다.



아직까지 IS 주장의 진위가 확인되지 않는 가운데, 미국에선 야당인 공화당을 중심으로 지상군을 파병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지상군 투입 없이 공습만으론 IS를 격퇴하기 어렵다"는 게 이들의 주장입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