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롯본기 빌딩 지분 매각

삼성이 일본 도쿄 중심가인 롯본기에 있는 고층빌딩 지분을 매각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 보도했다.

WSJ는 삼성 일본 법인이 3월까지 롯본기에 소유하고 있던 27층짜리 빌딩 지분을 매각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분 매각을 하면 삼성 일본 법인은 롯본기보다 임대료가 싼 도쿄 이이다바시로 사무실을 옮겨간다.

삼성이 매각을 추진 중인 롯본기 빌딩은 삼성의 일본 진출 50주년을 맞아 2003년 완공됐다. 삼성은 빌딩 지분의 57%를 보유하고 있다. WSJ는 "구체적인 매각 규모와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부동산 업계에선 "삼성이 최종적으로 빌딩을 매각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임대료 수익 확대와 운영 비용 절감을 위해 롯본기 사무실을 이이다바시로 옮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삼성의 롯본기 빌딩 매각은 실적이 부진한 일본 법인의 자구책 차원에서 추진 중이다. 삼성 스마트폰의 일본 시장 점유율은 6%(지난해 11월 기준)에 그치고 있다. 애플은 일본 시장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TV 시장에서도 세계적으로는 삼성전자 제품이 소니 등 일본 업체 상품을 압도하고 있지만, 일본에선 일본 브랜드의 위세를 꺾지 못해 아예 시장에서 철수한 상태다.

김영훈 기자 filic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