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준-구본호 첫 공동사업은 게임업체 투자

[사진 중앙포토]
조현준(47) 효성 사장이 ‘LG가(家)’ 3세 구본호(40) 씨가 손잡고 본격적으로 정보기술(IT) 사업에 뛰어들었다. 효성 계열의 ‘갤럭시아커뮤니케이션즈(갤럭시아컴즈)’는 5일 구본호씨, 효성ITX와 함께 게임업체 ‘액션스퀘어’ 주식 5.21%(약 120억원 어치)를 매입했다고 6일 밝혔다.



전자결제업체인 갤럭시아컴즈와 효성ITX는 모두 효성그룹 계열사로 조 사장이 대주주로 있다. 사실상 조 사장과 구씨가 손을 잡고 액션스퀘어 주식에 투자한 셈이다. 액션스퀘어는 모바일 액션 롤플레잉게임(RPG) ‘블레이드’를 서비스하고 있는 게임업체로 올해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구씨는 구인회 LG그룹 창업주 동생인 고 구정회 창업고문의 손자로 구본무 LG그룹 회장과는 6촌간이다. 최근 물류회사 ‘범한판토스’ 지분을 LG상사에 매각한 뒤 조 사장이 대주주로 있는 갤럭시아컴즈 지분 14.48%를 인수했다.



조 사장과 구씨는 앞으로 게임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사물 인터넷 플랫폼 등 IT 사업에 공동으로 4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두 사람은 재벌가 3세인데다 IT산업에 관심이 많다는 공통점으로 인해 평소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효성ITX 관계자는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게임 기획, 개발, 유통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에 걸쳐 신규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며 “클라우드 기술을 더욱 강화하는 등 IT 사업을 확대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