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생활독소 제거하려면… 주목해야 할 식품"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사진 중앙일보]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생활독소 제거하려면… 주목해야 할 식품"



우리가 숨쉬고 먹고 마시는 동안 각종 생활독소는 우리 몸속에 쌓인다. 체내에 들어온 독소를 제거하는 가장 중요한 장기가 바로 간이다. 이에 간 겅강을 지켜주는 식품이 화제다.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을 통해 간 기능을 개선하고 해독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마늘은 적은 양으로도 간효소를 활성화시키는 기능이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이다. 마늘에 풍부한 알리신과 셀레늄은 간 정화 기능이 있다. 알리신의 경우 살균·해독 작용이 뛰어난데 과거엔 항생제 대용으로도 사용됐다. 셀레늄은 항산화물질인데 활성산소를 제거해 노화를 지연시키고 해독과 면역력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이다.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중 사과는 펙틴이 풍부해 소화 과정에서 생기는 독소를 배출해준다. 간이 해야 할 해독 작용을 사과가 대신해 주는 셈인데 간의 부담이 줄어들어 간 건강에 도움이 된다.



레몬과 라임도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으로 효과가 좋다. 레몬과 라임은 비타민C가 풍부한데 비타민C는 체내 독소들이 물에 잘 녹는 성분으로 합성되는 것을 도와준다. 워낙 신맛이 강한 과일이라 직접 먹기가 어려우므로 즙을 내 주스 등의 형태로 먹는다면 한결 먹기가 편하다.



퀴노아, 메밀, 수수 등 대체곡물도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에 속한다..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곡물들은 체내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는데 대체곡물의 경우 단백질이 풍부하며 탄수화물 함량이 적어 이 같은 우려가 없다.



마지막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으로 올리브오일이다. 올리브오일은 간의 담즙 분비를 촉진해준다. 담즙은 소화와 배설 작용에 도움을 준다. 체내의 해로운 독소를 받아들이는 지질도 공급해주므로 간으로 가는 독소의 양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은 신체 장기 중 간은 피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간은 우리 몸에 필요한 단백질을 합성해 영양소로 저장하고 해로운 물질을 걸러내 배출하는 일종의 ‘공장’ 역할을 한다. 이 중 해독 기능이 떨어질 경우 체내에 독소가 쌓이고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지속적인 피로감에 노출돼 질병에 걸리기 쉬워진다. 따라서 간에 좋은 음식으로 해독 기능을 높이는 것이 만성피로를 예방하는 지름길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간 건강 지켜주는 식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