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유총연맹, 윤희찬 교사 처벌 요구

한국자유총연맹이 최근 페이스북에 "인민의 힘으로 인민재판정을 만드는 게 민주공화국을 앞당기는 지름길"이라는 표현이 든 글을 올려 논란이 된 서울 S중학교 윤희찬(59) 교사에 대한 사법당국의 대응을 요구했다. 연맹은 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내고 "전교조 출신 교사의 반체제 발언을 엄단하라"고 주장했다.

연맹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출신으로 해직됐다 복직된 윤 교사 최근 SNS에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악의적인 글을 올리고 있어 크게 분노한다. 이러한 발언은 교사로서의 양심을 저버리고 청소년들의 국가관을 오염시킨다”고 지적했다.

윤 교사는 2000년 상문고 재단의 퇴진을 요구하다 해직됐지만 지난 1일 서울시교육청에 의해 특별 채용됐다. 그는 지난해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박근혜가 범인이다. 살인자를 처벌하라”는 글을 올리고, 학교를 “자본과 지배자의 요구에 순응하는 편향적 정치의식을 주입해야 하는 교육과정”이라고 표현했다.

연맹은 “윤 교사는 이석기 전 의원 1심 공판에 대해 ‘사법부 오욕의 역사에 길이 남겠다’고 했고, 해직교사 문제를 두고 ‘국가기관은 착취계급의 대리기관 … 노동자 계급은 결국 싸우며 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며 “대한민국 체제를 부정하는 글을 SNS에 지속적으로 올려온 것에 대한 법적 대응을 관계 당국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무분별한 언행이 국민여론을 호도하고 국론분열을 초래할 수 있다”며 “사이버 공간에서의 반체제 준동을 철저히 봉쇄할 각별한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진 기자 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