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룡마을 가설점포 철거작업 잠정 중단


서울 강남구청이 6일 개포동 구룡마을의 주민 자치회관으로 사용되는 농수산물 직거래용 가설점포 철거작업을 시작했다가 2시간 30분만에 중단했다. 법원이 철거작업을 오는 13일까지 잠정적으로 중단하라고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강남구청은 이날 오전 7시 55분쯤 해당 가설점포가 당초 허가 목적외에 구룡마을 주민들의 주민자치회관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건설 중장비를 동원해 행정대집행을 시작했다. 구청 관계자는 "일부 대토지주가 2층에 사무실을 마련해 놓고 사용하고 있어 불법이라고 판단했으며 지난달 자진 철거하도록 시정명령 내렸고 대집행 공문도 발송했다"고 말했다.

용역업체 동원인력들은 주민들이 철문과 폐타이어를 엮어 만든 바리게이트를 순식간에 해체하고 자치회관에 진입했다. 입구를 막고 있던 주민들은 서로 팔짱을 끼고 격렬히 저항했지만 구청은 건물 안에 있던 주민들을 밖으로 내보내고 가구와 집기류 등을 들어냈다. 점포의 벽은 모두 뜯어져 골격만 남게 됐고, 주민 한 명이 탈진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하지만 서울 행정법원은 이날 오전 10시쯤 주식회사 구모가 강남구청을 상대로 낸 행정대집행 계고처분 집행정지 신청 사건과 관련해 철거작업을 오는 13일까지 잠정 중단하라고 결정했다. 법원 결정이 나오자 강남구청은 해당 가설점포에 대한 철거를 위해 투입했던 구청과 용역업체 직원 등 인력 300여명과 굴삭기 3대 등 장비 일체를 모두 철수시켰다.

구청 관계자는 "해당 건물의 사용시한이 지난해 연말로 마무리됐고, 그에 따라 행정집행영장을 발부해 실행에 옮긴 것으로 절차상 문제는 없다"면서도 "다만 주식회사 구모가 낸 가처분신청을 낸 이후 의견진술 등 절차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법원 판단을 존중해 13일까지 철거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노진호·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