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최정원, 연기 위해 '남친'과 헤어진 사연…"너무 힘들었다"



 
최정원이 '해피투게더'에 출연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C '해피투게더 시즌3'는 '생고생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최정원·이문식·문희준·강남·육성재·사유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정원은 "연기를 위해 남자친구와 이별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연기에만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모든 작품에 집중을 해야 하지만 특히 그 작품은 특히 집중해야 하는 작품이었다"며 "그래서 만나던 사람과 작품을 위해 헤어졌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정원은 "헤어지고 후회했다"며 "나도 연기를 할 때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야 즐거운 건데 나를 너무 고문하니 힘들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에 MC 김신영이 "작품 끝난 다음에 다시 만나지는 않았느냐"고 묻자 최정원은 "끝나고 딱 한 번 그랬다. 술 먹고 전화했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해피투게더 최정원, 안타깝다" "해피투게더 최정원, 왜 굳이 헤어져야 하지?" "해피투게더 최정원, 끝나고 전화한 게 더 안타깝다" "해피투게더 최정원, 둘이 다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해피투게더 최정원, 배우들 열정이 대단하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해피투게더 최정원' '해피투게더 최정원' '해피투게더 최정원'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