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흡연보다 무서운 초미세먼지 … 대기오염으로 조기 사망 연 25만명

대기 오염이 극심한 중국에서 흡연보다 공기 오염 때문에 사망하는 사람이 더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베이징대와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공동 연구 결과, 2013년 중국 주요 도시 31곳에서 오염물질 PM 2.5(지름 2.5㎛ 이하 초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자가 25만7000명에 이르렀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5일 보도했다. 조기 사망이란 평균 기대수명보다 이전에 사망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린피스는 31개 도시의 전체 사망자 중에서 PM 2.5로 인한 조기 사망자의 비율이 10만 명당 약 90명이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2년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비율인 ‘10만 명당 70명’을 웃도는 수치다.



 특히 스자좡(石家庄)·톈진(天津) 등 12개 도시에서는 PM 2.5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10만 명당 100명을 넘었다. 코와 기관지에서 제대로 걸러지지 않는 초미세먼지는 폐에 침투해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상황이 심각한데도 중국의 대기 오염 상황은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중국 국가환경보호국이 지난해 중국 74개 도시의 공기 중 오염 물질 감축 성과를 조사한 결과 66개 도시(전체의 88%)가 감축에 실패했다고 BBC가 지난 3일 보도했다.



서유진 기자 suh.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