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어린이 절반, 맡길 곳 없다…서초구 경쟁률 최고

[앵커]

아이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보내는 건 거의 로또 당첨이나 다름없다고들 하죠. 저희 취재진이 서울시내 모든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자료를 모아 분석해 봤는데, 실제로 아이들 2명 중 1명은 들어가기가 힘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재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이 유치원엔 올해 60명 모집에 200명가량의 아이들이 몰렸습니다.

주변 다른 유치원들의 경쟁률은 9대1까지 치솟았습니다.

[학부모 : 선거 때마다 공약으로 어린이집·유치원 확대가 나오긴 하는데 그래도 이 동네 엄마들 카페 가보면 못 보내는 분들이 많거든요.]

JTBC가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각 구별로 아동 수와 유치원, 어린이집 정원을 비교했더니 서초구가 3.41대1로 가장 높았고, 강남구와 송파구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한때 '영어 유치원'을 표방한 고액 학원들이 유행하자 오래된 유치원은 문을 닫았고, 이후 비싼 임대료 때문에 새 유치원이 들어오기 어려워 생긴 결과입니다.

서울 전체로 넓히면 영유아 56만여 명 가운데 절반인 29만여 명만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 수용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학부모들이 선호하는 국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경우 은평구가 가장 보내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해남/진관유치원 원장 : 뉴타운이 계획됐을 때 (초등학교는) 인구수 비례로 예측해 들어가는 게 당연했는데, (도시 계획에) 공립 유치원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무작정 예산만 쏟아부을 게 아니라, 지역별로 각기 다른 보육시설 현황을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어린이집 폭행 여파?…공립 유치원 인기 상승'유치원 중복 지원' 가려낸다더니…'대책' 대신 '문책'만'대입 열기 못지 않네…' 사립유치원생 추첨 현장 희비 엇갈려공립유치원 기나긴 줄…서울교육청 "내년 원점 재검토"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